• Bookmark
sub page title image


 

휴벡셀, 인가전 M&A 본격화

100 2019.10.25 17:12

짧은주소

본문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입력: 2019.10.25 14:26


31일까지 스토킹호스 방식 공개입찰 공고

 

회생절차가 진행중인 코넥스 상장기업 휴벡셀의 인가전 인수합병(M&A)이 본격화된다.  

 

휴벡셀은 잠재적 투자자와 조건부 인수계약을 체결하고 서울회생법인의 승인을 획득해 제3자 인수추진을 위한 공개입찰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공개입찰은 예비적 우선매수권자를 정하고 이뤄지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진행되며 계약자는 투자 전략 등 영업비밀 보호를 위해 공개하지 않았다.  

 

스토킹 호스는 인수 희망자와 조건부 인수계약서를 체결한후 공개입찰을 진행하고 입찰에서 더나은 조건을 제시하는 후보자가 있을 경우 기존 인수 희망자가 그와 같거나 더 나는 조건을 제시해 우선매수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공고전 인수계약을 실효시키고 새로운 입찰자를 선정하는 입찰 방식이다. 

 

입찰을 희망하는 후보자는 오는 31일 3시까지 매각주간사인 광교회계법인에 인수의향서 등 관련서류를 접수해야 한다. 

 

휴벡셀 관계자는 "자생력을 갖추기 위한 구조조정과 함께 신제품 개발 및 연구에 나서왔다"며 "빠른 인수합병으로 회생 담보권 및 회생채권의 변제가 신속하게 이루어져 회생 절차를 조기에 종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업 재무구조 개선과 경영 정상화를 조기에 진행하기 위해 지난 8월 회생절차 개시를 신청한 휴벡셀은 지난 9월 19일 법원으로부터 회생 개시 결정을 받았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