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ookmark
sub page title image


 

휴벡셀, 벨기에 정부기관과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계약 체결

414 2020.03.27 14:15

짧은주소

본문


휴벡셀, 벨기에 정부기관과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계약 체결

  • 기사입력 : 2020년03월27일 13:57
  • 최종수정 : 2020년03월27일 13:57
  • 가 +
  • 가 -
  •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스토리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휴벡셀은 벨기에 정부기관인 벨기에 공중보건식품 안전 및 환경에 관한 연방공공서비스(FPS)와 국내 진단키트 전문 제조사 솔젠트의 DiaPlexQTM Novel Coronavirus (2019-nCoV) Detection kit의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회사 측은 "해외 영업통 출신인 허성규 대표와 20년간 거래를 해온 벨기에 거래처가 정부기관인 FPS와 연결을 해줘 본 계약이 성사가 됐다"며 "벨기에 보건부 장관이 직접 계약서에 사인했으며, 4월 초 첫 선적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1807251722392170.jpg
휴벡셀 로고 [사진=휴벡셀 제공]

이번 수출을 성사시킨 허성규 대표는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고통을 받고 있는 요즘 국내의 진단키트 제품을 유럽시장 특히 벨기에 정부에 수출을 하게 돼 큰 보람을 느낀다"며 "200만달러 규모는 초도 물량이고 추가 발주를 논의중이라 올해 안에는 진단키트 수출실적만으로도 1000만달러 규모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휴벡셀은 기업회생이라는 난관을 6개월만에 극복한 기업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영업 총괄 대표로써 올해는 반드시 매출과 이익을 증진시켜 턴오버를 만들어내겠다"며 "코넥스시장에서 코스닥시장으로 이전상장을 할 수 있는 재도약의 해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휴벡셀은 지난해 8월20일 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한 이후로 인가전 M&A와 스토킹호스방식의 기업회생절차를 거쳐 약 6개월만인 지난 2월 14일 법원으로부터 회생절차 종결을 통보받았다. 코넥스시장에서의 주식거래는 지난달 12일부터 재개됐다.

saewkim91@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