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ookmark
sub page title image


 

(뉴스핌)[핫CEO] 김종우 휴벡셀 대표 "미국 사업 호조..우회상장도 검토" 2017.10.12.

2,802 2019.01.24 11:43

짧은주소

본문

[뉴스핌=김양섭 기자] 척추 임플란트 전문기업 휴벡셀이 상장 작업에 박차를 가한다. 미국 등 해외사업이 최근 호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빠른 상장을 위해 우회상장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종우 휴벡셀 대표이사는 12일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향후 상장 계획에 대해 "다양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직상장과 함께 우회상장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코넥스 상장기업인 휴벡셀은 당초 2019년~2020년 코스닥 이전 상장을 계획중이었지만 여건만 맞으면 우회상장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휴벡셀은 치료뿐 아니라 예방과 재활 등 척추 질환 전반에 걸친 제품군을 만드는 회사다. 또 기존 금속 임플란트에 이어 생체분해성 소재를 이용한 제품도 개발 중이다. 산학연 협력을 통해 척추와 관절, 골 재생 분야로도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현재 주력제품은 '척추 임플란트'다. 경추 및 흉요추 고정 장치로 인체에 삽입하는 임플란트를 말한다. '척추 임플란트'는 작년 기준 전체 매출의 77%를 차지한다. 

또 내수보다는 해외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 작년 매출 86억원중 59억원이 해외 매출이다. 주력시장은 미국이다. 미국에 지난 2011년 현지 법인을 설립한 뒤 2014년 GPO(미국 병원 업무 및 구매 대행 기업) 중 4위인 HPG (HealthTrust Purchasing Group)와 공급 계약 체결을 시작으로 GPO 계약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지난 4월에도 2건의 GPO(Group Purchasing Organization)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GPO란 의료 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들로부터 싼 가격에 제품을 대량 구매하고 이를 필요로 하는 병원에 공급하는 일종의 아웃소싱 기업이다. 다양한 의료 제품중 병원에 필요한 물품을 대신 찾아준다는 점에서 업무 효율화는 물론 구매 비용도 절감할 수 있어 미국 내 병원의 96% 이상이 GPO에 가입돼 있으며 병원당 평균 2~4곳의 GPO사를 활용하고 있다. 휴벡셀은 전국단위의(national) GPO뿐만 아니라 지역단위의(local) GPO와도 계약을 체결해 세계 최대 의료기기 시장인 미국 시장 확대의 큰 틀을 확보한 셈이다.

인허가 절차 등이 지연되면서 작년에는 미국 실적이 좋지 않았지만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회복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하반기 성장이 가파르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지난 달부터 미국 매출이 본격적으로 가시화되고 있다"면서 "연초에는 월 10만~15만달러 수준이었지만 8월~9월에 25만~30만달러 수준으로 높아졌고, 11월~12월에는 월 50만달러 정도를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250만달러, 내년에는 500만~600만달러 수준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작년 수익성 악화에 대해 김 대표는 "신규 제품들의 미국 FDA 승인 시기를 당초 2015년 말로 예상했으나 2016년 말까지 지연되면서 작년에 미국 현지의 매출이 하락하고 자회사에 대한 매출채권이 누적되면서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사업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추가로 중국과 남미 시장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김 대표는 "중국은 연 30만달러 매출 수준인데 2020년까지는 200만~300만달러 수준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드 영향에 대해서는 "허가 기간이 지연되는 등의 압박이 있긴 하지만 최근에도 중국 의사 몇명이 한국 병원을 투어하고 협의를 하는 등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고 전했다. 남미시장은 아직까지 진출하지 않은 시장이다. 김 대표는 "브라질 등 일부 남미 국가들이 정세가 불안해 언제 들어갈지 고민중인 상황인데, 잠재력이 큰 시장"이라고 했다.

매출은 2014년 61억원에서 2015년 71억원, 작년엔 86억원으로 늘었다. 올해 상반기에도 51억원 매출을 달성해 성장세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2010년 10억원대에서 작년 1억원대로 줄었던 영업이익도 올해 상반기에 이미 9억원을 달성해 수익성도 회복 추세다.

연구개발에도 꾸준히 투자하고 있다. 매출액 대비 연구 개발비 비율은 2014년 10.07%, 2015년 9.46%, 2016년 11.93%다. 

신사업으로는 인공디스크에 기대를 하고 있다. 김 대표는 "개발은 완료했다"면서 "임상과 허가 등 절차를 거쳐 2019년 출시한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추가적인 투자유치도 필요한 상황이다. 김 대표는 "올해 안에 30억~50억원정도 투자유치를 계획중"이라고 말했다. 인공디스크는 지난 2015년부터 자체개발을 해온 아이템이다.

3D바이오 프린팅 역시 신규 사업이다. 휴벡스는 한국기계연구원과 함께 3D프린터를 개발해 생체흡수성소재를 이용한 신경외과 및 정형외과 시술용 제품을 개발해 작년 11월 국내 인허가를 완료했다. 내년부터 본격적인 제품 라인업을 완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종우 대표는 " 휴벡셀의 기술력은 업계중 최고라 자신한다"면서 "차세대 먹거리 기술 개발과 수익 창출을 위해 인공디스크와 3D바이오 프린팅 사업등의 개발을 마무리했으며 이에 따른 임상과 허가등의 절차를 신속히 진행해야하고, 의료기기 최대시장인 미국시장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양질의 투자자금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투자에 관심을 갖고 있는 기관과 협의를 진행중에 있으며 좀 더 빠른 코스닥 시장으로의 안착을 위해 열린 마인드로 다양한 방안을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휴벡셀는 지난 2006년 설립됐으며 지난 해 7월 코넥스 시장에 상장했다. 휴벡셀의 지분은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56.69%(김종우 대표 39.32%)로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국내 벤처캐피탈중에는 한국투자파트너스와 큐캐피탈파트너스 등이 투자했다. DS투자자문의 장덕수 회장도 개인 주주 자격으로 8만주(3.53%)를 보유중이다. 

  3c2ced49cb6339e29a4ccfce96fe28f8_1548297765_4627.jpg
김종우 휴벡셀 대표이사 /이형석 기자 leehs@